‘연애의 참견 시즌2’, 솔직&화끈 5인 5색 참견으로 ‘꿀잼’ 선사

0

201911061013394522.jpg

‘연애의 참견 시즌2’ 사연 속 주인공을 향한 참견러들의 솔직한 직언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 64회에서는 ‘양다리의 유혹’에 흔들리는 사연녀에 대한 열띤 참견이 안방 참견러들의 흥미진진함을 책임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 때문에 바빠진 남자친구에게 서운함을 느끼며 외로움에 지친 여성이 자신을 극진히 보살펴주는 옛 동료를 만나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옛 동료는 "네 옆에 있는 사람은 나다. 마음이 돌아설 때까지 기다리겠다. 헤어지라는 게 아니고 둘 다 만나보라는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대시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두 사람의 미묘한 기류를 포착한 남자친구가 급기야 옛 동료에게 경고를 날렸지만, 여전히 바쁜 것은 달라지지 않았다. 6년을 함께 한 바쁜 남자친구와 늘 곁에 있어줄 남자와의 사이에서 갈등하는 혼란스러운 모습은 시청자들의 참견 열기를 달궜다.

주우재는 "내 옆에 누가 있어야 하고 기댈 수 있어야 한다면, 그런 사람을 선택해라. 여러 사람 힘들게 하지 말고"라며 냉철한 시선으로 직언을 날렸고, 한혜진은 "헌신하면 헌신짝 된다"면서도 "필요한건 그 사람인가요, 연애인가요? 연애가 필요한 것이라면 놓아줘야 한다. 바쁜 남친도 즐겁지만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의견을 표했다.

서효림은 "이미 마음은 흔들렸다. 인생은 길다. 흔들릴 때 갔다 오는 것도 나쁘지 않지만 그 자리에 없을 수 있다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며 고민녀를 향한 진심어린 조언을 전했고, 곽정은은 "개인적으로는 내가 누군가에게 속한 관계라는 생각이 안 들어서, 나라면 옛 동료를 만나 볼 것 같다. 근데 길어지진 않을 것"이라며 "미래가 생각되지 않는 남자 만나는 것도 만만치 않게 고통스러울 수 있다"며 현실적인 직언을 내놓았다.

누구나 겪어봤을 법한 현실적인 연애담에 프로 참견러들의 몰입도는 상승했고, 5인 5색의 다채로운 참견이 펼쳐지며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스페셜 MC로 참여한 서효림은 이날 자신의 연애관을 솔직하게 공개하는 한편, 사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털어놓는 활약을 펼치며 김숙의 빈자리를 완벽하게 메웠다.

이처럼 현실적이면서도 공감 가는 참견으로 다양한 연애 고민을 해결하고 있는 참견러들의 활약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하는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만날 수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