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폰, 24일부터 서울-부산-대구 무대인사 진행 ‘기대감 UP’

0
201510221810212565.jpg

더폰

더폰이 서울과 부산에서 무대인사를 진행한다.

오는 24일부터 25일 양일간 서울 지역에서 ‘더 폰’ 무대인사가 진행돼 김봉주 감독과 손현주, 엄지원, 배성우, 이철민까지 믿고 보는 배우들이 관객들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더 폰’의 개봉 첫 주 무대인사는 24일 메가박스 센트럴을 시작으로 롯데시네마 신림, CGV 구로, CGV 신도림, 롯데시네마 신도림, CGV 영등포, 롯데시네마 영등포에서 진행된다.

또한 25일에는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메가박스 코엑스, 롯데시네마 건대입구, CGV 왕십리, 대한극장, 서울극장, 롯데시네마 피카디리까지 서울 중심부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이번 무대인사 동선은 영화 속 서울 도심 곳곳을 누비는 영화 속 촬영 컨셉에 맞게 강북과 강남을 모두 아울러 눈길을 끈다.

이어 ‘더 폰’은 지방 관객들을 위해 개봉 2주차 주말 부산, 대구에서 무대인사를 연이어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쇼케이스와 전국 동시 시사에서 숨막히는 긴장감으로 이미 극찬 세례를 받은 ‘더 폰’은 이번 무대인사를 통해 더욱 많은 관객들의 입소문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한편 ‘더 폰’은 1년 전 살해당한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은 한 남자가, 과거를 되돌려 아내를 구하기 위해 벌이는 단 하루의 사투를 그린 추격스릴러로, 오는 22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