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 1년 만의 신보 ‘쾌남’ 19일 발매! 2019년 화려하게 장식!

0

201911191106566296.jpg

남성 듀오 캔이 약 1년 만에 신곡 ‘쾌남’으로 돌아온다.

캔은 19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쾌남’을 발매한다.

‘쾌남’은 지난해 발매한 캐럴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후 약 1년여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 ‘쾌남’을 비롯해 배기성의 ‘애달픈’, 이종원의 ‘눈물 한 잔’ 등 멤버들의 솔로 곡도 수록돼 있다.

타이틀곡 ‘쾌남’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UN, 컨츄리꼬꼬, 인디고 등 듀엣 뮤지션과 작업 할 때마다 특급 시너지를 발휘했던 최수정 작곡가가 프로듀싱을 맡았다.

또한 "외로운 밤마다 곁에 있어 줄게 초강력하트를 너에게 줄게", "꼬리쳐 니 앞에 가장 섹시하게 흔들 흔들흔들 꼬리를 살짝 흔들고 온 맘을 다 바쳐 애완남이 돼 줄게"와 같은 친근한 가사와 강렬한 기타 사운드, 흥겨운 멜로디가 한데 어우러진다.

뮤직비디오는 감각적인 영상들로 호평을 받아왔던 SNP필름의 이유영, 이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트로트 가수 한가빈이 특별 출연해 섹시하면서도 발랄한 매력으로 볼거리를 더한다.

캔은 ‘쾌남’을 통해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준비 중이다. 줄곧 카리스마 넘치는 보컬로 사랑받았던 두 멤버는 싸이의 글로벌 히트곡 ‘강남스타일’ 속 ‘말 춤’을 탄생시킨 이주선 단장이 심혈을 기울인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2019년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할 전망이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