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남미 최강’ 브라질에 0-3 완패.. 벤투 “경기력 좋았다”

0

201911200601234338.jpg

[파이낸셜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남미 최강’ 브라질을 만나 득점 없이 3골을 내주며 완패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0-3으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에 2골, 후반에 1골을 내주며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최다 실점을 기록했다.

브라질과의 상대 전적은 1승 5패가 됐다.

한국은 최전방에 황의조, 2선에는 이재성과 손흥민, 황희찬을 배치해 브라질의 골문을 겨냥했다.

간판 공격수 네이마르가 부상으로 빠진 브라질은 쿠티뉴, 히샬리송, 제주스 등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전반 9분만에 루카스 파케타에게 헤딩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은 물러서지 않고 맞불작전으로 나섰다.

하지만 전반 36분 이른바 ‘쿠티뉴 존’에서 프리킥을 내주며 쿠티뉴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전반 42분에는 정우영의 위협적인 프리킥을 쿠티뉴가 걷어내던 중 골포스트를 맞췄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전반을 0-2로 끝낸 한국은 후반 초반 브라질을 강하게 압박했지만 후반 15분 다닐루에게 세번째 골을 내줬다.

이후 김진수, 손흥민 등이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계속해서 브라질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한 골도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무득점으로 끝났지만 이정도의 점수 차가 날 경기는 아니었다"면서 "결과에 비해서 경기 내용이 치열했다. 브라질이 더 효율적으로 플레이했다"고 평가했다.

벤투 감독은 "우리가 지금까지 해온 축구에 대한 믿음을 갖고 브라질이라는 강호에 맞서 우리의 축구를 했다"며 "공격적으로는 자신감을 가져도 될 만큼 좋은 경기를 했다. 수비적으로는 조금 아쉽다"라고 짚었다.

#브라질 #평가전 #완패 #경기력 #벤투호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