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강승현과 한솥밥…비스터스엔터와 ‘전속 계약’

0

201911270920438670.jpg

배우 이달이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와 손잡았다.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27일 "배우 이달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이달이 더욱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대중을 사로잡는 연기와 매력적인 비주얼,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이달에게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2011년 영화 ‘체포왕’으로 데뷔한 이달. 이후 그는 영화 ‘회사원’, ‘숨바꼭질’, ‘나를 잊지 말아요’, ‘장산범’, 드라마 ‘미생’, ‘시그널’, ‘투깝스’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개성 있는 연기로 주목받았다.

뿐만 아니라 이달은 ‘스위치’, ‘용건만 간단히’, ‘유턴’, ‘신기루’ 등 다양한 단편 영화에서도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며, 실력파 배우로서 두각을 드러냈다.

한편, 이달이 새롭게 둥지를 튼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강승현, 송민지, 박성연, 이도국, 정유미, 하영 등이 소속돼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