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메페’ 황희찬 UCL 3호골.. 잘츠부르크 4-1 대승 견인

0

201911280827262460.jpg

[파이낸셜뉴스]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3호골 득점에 성공하며 팀의 대승을 견인했다.

28일(이하 한국시간) 잘츠부르크는 벨기에 헹크 루미너스 아레나에서 치러진 벨기에의 맹주 헹크와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뒀다. 이날 득점에 성공한 황희찬은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5경기에 출장해 3골 3도움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동료 엘링 홀란드(19∙잘츠부르크)가 부상으로 선발 명단에서 제외된 가운데 공격진을 이끌며 경기장을 누볐다. 황희찬은 위협적인 슈팅을 비롯해 날카로운 패스를 통해 팀 동료들을 적극 지원했다.

잘츠부르크는 경기 초반부터 상대를 밀어부쳤다. 일방적으로 공격의 고삐를 당기던 잘츠부르크는 전반 43분 상대 골키퍼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2분 만에 추가골을 득점한 잘츠부르크는 전반전을 2-0으로 마쳤다.

황희찬의 득점포는 후반 24분에 터졌다. 황희찬은 교체 투입된 홀란드가 상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밀어준 공을 골문으로 달려들며 득점으로 연결지었다.

이후 1골을 실점했지만 문전 혼전 상황에서 홀란드가 추가 골 득점에 성공하며 경기는 4-1로 마무리됐다.

이날 승리로 잘츠부르크는 2승 1무 2패(승점 7점)를 기록하며 조 3위에 머물렀다. 같은 날 치러 리버풀(3승 1무 1패∙승점10)과 나폴리(2승 3무∙9점)의 E조 5차전 경기에서는 1-1 무승부가나오며 각 승점 1점을 챙겨갔다.

한편 잘츠부르크는 오는 12월 11일 리버풀과 16강 진출을 위한 단두대 매치를 치른다. 나폴리와 헹크와의 맞대결에서는 나폴리의 승리가 점쳐지기 때문에 잘츠부르크로서는 반드시 승점 3점이 필요한 상황이다.

잘츠부르크의 전력은 디펜딩 챔피언인 리버풀에 비해 상대적 열세로 평가받고 있다. 다만 잘츠부르크는 지난 10월 3일 리버풀의 홈에서 치러진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4-3으로 아쉽게 패배했다. 마지막 경기가 홈에서 치러지는 만큼 잘츠부르크에게 승산은 있다.

#황희찬 #리버풀 #나폴리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