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 우성민, ‘초콜릿’ 캐스팅…지용 역 열연 예정

0

201911291349309786.jpg

아역 배우 우성민이 JTBC 드라마 ‘초콜릿’에서 지용 역에 낙점됐다.

29일 소속사 배우앤배움EnM에 따르면 우성민은 JTBC 새 금토 드라마 ‘초콜릿’에서 호스피스 병동의 마스코트 지용을 연기한다.

우성민은 9살이라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여, 제작진들을 놀라게했다는 후문. 그는 지용이라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확실히 눈도장을 찍겠다는 각오다.

드라마 ‘계룡 선녀전’, ‘배가본드’, ‘참치와 돌고래’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경력을 쌓아온 우성민. 그는 "감독님과 모든 배우 선배님들, 많은 스태프 분들 덕분에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 예쁘게 봐 주셔서 감사하다"고 ‘초콜릿’ 출연 소감을 전했다.

배우앤배움EnM 임채홍 대표는 "지용이라는 큰 배역에 캐스팅된 우성민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멋진 연기 보여주길 바란다"며 우성민에게 애정 어린 조언을 건넸다.

JTBC ‘초콜릿'(연출 이형민/극본 이경희/제작 드라마 하우스, JYP픽쳐스)은 메스처럼 차가운 신경외과 의사 윤계상(이상 역)과 음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불처럼 따듯한 셰프 하지원(문차영 역)이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 이후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를 그린 드라마다.

특히 ‘초콜릿’은 2004년 ‘미안하다 사랑한다’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이형민 감독과 이경희 작가의 재회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던 바. 여기에 윤계상과 하지원이 주연 배우로 합류하며 방영 전부터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JTBC 새 금토 드라마 ‘초콜릿’은 ‘나의 나라’ 후속으로 오늘(29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배우앤배움En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