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 량첸살인기’, 개봉 첫날 극장가 뒤흔든 무대인사 ‘입소문 열풍’

0
201510231139035770.jpg

영화 ‘특종: 량첸살인기’가 포털 사이트 관람객 사이에서 높은 평점을 기록한 가운데, 개봉 첫날 무대인사를 진행해 극장가를 뜨겁게 달궜다.

영화 ‘특종: 량첸살인기'(감독 노덕)는 연쇄살인사건에 관한 일생일대의 특종이 사상초유의 실수임을 알게 된 기자 허무혁과 걷잡을 수 없는 상황 속, 그의 오보대로 실제 사건이 발생하며 일이 점점 커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난 22일 개봉한 후, 노덕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극을 이끌어가는 조정석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 쫀쫀한 긴장감과 유머, 여운을 남기는 메시지에 폭발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관객들의 고른 만족도와 추천 세례로 입소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특종: 량첸살인기’는 이에 힘입어 흥행세에 한층 탄력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개봉 첫 날인 22일, 노덕 감독과 조정석, 이하나, 배성우, 김대명, 태인호가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극장을 찾았다.

연출을 맡은 노덕 감독은 “개봉 첫날인데 늦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영화 보러 와주셔서 감사하고, 재미있게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고, 허무혁 역의 조정석은 “개봉날 저희 영화를 선택해주셔서 감사하다. ‘특종: 량첸살인기’는 보면 볼수록 매력 있는 볼매 영화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이야기 했다.

무혁을 의심하는 형사 오반장 역의 배성우는 “미세 먼지를 뚫고 영화를 보러 와주신 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웃음을 자아냈으며, 특종의 진실을 알고 있는 유일한 남자 한승우 역의 김대명은 “개봉날인 잔칫날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 큰 선물을 받은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무혁의 상사 유팀장 역의 태인호는 “멋진 감독님과 선배님들, 재미있는 동료들과 즐겁게 촬영했다”라며 개봉 첫날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특종: 량첸살인기’는 ‘연애의 온도’ 노덕 감독이 연출을 맡고 ‘관상’ 한재림 감독이 제작을 맡는 등 충무로 젊은 제작진과 조정석을 비롯 이미숙, 이하나, 김의성, 배성우, 김대명, 태인호 등 실력파 배우들이 뭉친 영화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