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 ‘특종’ & ‘더 폰’, 10월 극장가 ‘한국영화 3파전’

0

   

201510231218534232.jpg

올 가을, 영화 ‘돌연변이’와 ‘특종: 량첸살인기’, ‘더 폰’이 올 가을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독특한 소재와 신선한 스토리, 흥미진진한 캐릭터로 국내 언론과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아 제 52회 ‘대만 금마장 영화제’ 공식 초청과 일본 판매라는 쾌거를 이룬 영화 ‘돌연변이’는 지난 22일 같은 날 개봉했던 ‘특종: 량첸살인기’, ‘더 폰’과 함께 10월 극장가 흥행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영화 ‘돌연변이’는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인간이 된 청년 박구(이광수 분)가 세상의 관심으로 일약 스타가 되었다가 제약회사의 음모로 세상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하는 이야기다.

영화, 드라마, 예능을 종횡무진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이광수가 이제껏 한국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독보적인 캐릭터를 선보인다. 특히 8kg의 무거운 생선탈을 쓰고 열연을 펼친 이광수는 모든 촬영을 대역 없이 본인 스스로가 직접 참여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한 이천희와 최근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이전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반전 매력을 선보인 박보영까지 출연해 기대감을 더한다.

이어 영화 ‘특종: 량첸살인기’는 연쇄살인사건에 관한 일생일대 특종이 사상초유의 실수임을 알게 된 기자 허무혁과 걷잡을 수 없는 상황 속, 그의 오보대로 실제 사건이 발생하며 일이 점점 커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특종을 둘러싼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언론과 살인사건이라는 흥미로운 소재와 대세 배우 조정석이 출연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또한 영화 ‘더 폰’은 1년 전 살해당한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은 한 남자가, 과거를 되돌려 아내를 구하기 위해 벌이는 단 하루의 사투를 그린 추격스릴러이다. 믿고 보는 흥행 배우 손현주가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며, 엄지원, 배성우가 합류해 시너지를 만들어냈다.

한편 ‘돌연변이’는 국내 최초로 제66회 칸 국제영화제 단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세이프’의 각본가로 이목을 모은 바 있는 권오광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독창적인 시나리오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으며, 현재 절찬 상영중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