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첼시] 손흥민 통산 3번째 퇴장..토트넘 첼시에 0-2 완패

0

201912230734424270.jpg

[파이낸셜뉴스]  손흥민은 23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8라운드 첼시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보복성 플레이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영국 언론은 "안토니오 뤼디거의 반응이 과했지만, 손흥민의 발이 분명하게 뤼디거의 가슴을 가격했다"고 전했다.

201912230734438588.jpg

이날 손흥민은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해리 케인과 왼쪽 윙어로 선발로 출전했다. 토트넘은 첼시를 맞아 힘든 경기를 풀어 나갔다. 손흥민 역시 전반에 한 차례 슈팅 외에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후반 17분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공을 경합하던 중 안토니오 뤼디거와 몸싸움을 벌였다. 뤼디거에게 밀려 쓰러진 손흥민은 연결 동작으로 발을 뻗는 행동을 했고 손흥민의 발에 가슴을 맞은 뤼디거는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이 상황은 비디오판독(VAR) 끝 퇴장으로 연결됐고, 손흥민은 그대로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손흥민은 올 시즌 두 번째 퇴장과 잉글랜드 무대 통산 세 번째 퇴장을 당했다. 손흥민은 앞서 지난달 4일 에버턴과의 EPL 1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즈에게 태클을 하는 과정에서 레드카드를 받았고, 지난 5월 본머스와의 2018-19시즌 3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잉글랜드 무대 진출 후 첫 퇴장을 받았다.

영국 BBC는 손흥민의 퇴장 소식을 실시간으로 전하며 "손흥민이 화를 내며 발을 들었다. 뤼디거의 반응이 다소 과했지만, 손흥민의 발은 분명히 뤼디거의 가슴을 가격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첼시는 윌리안의 2골로 승리를 가져갔다.

#토트넘 첼시 #손흥민 레드카드 #퇴장 #0-2 완패

onnews@fnnews.com e콘텐츠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