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남의철, 판정패로 2연승 무산… UFC회장 “심판이 경기를 망쳤다”

0
201505171454335079.jpg

UFC 남의철

남의철의 패배에 UFC 데이나 화이트 회장이 입을 열어 이목을 끈다.

16일 이종격투기 선수 남의철(34)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66’ 페더급 경기에서 필립 노버(31·미국) 선수에게 1-2로 판정패 당했다.

데이나 화이트 회장이 경기 후 자신의 트위터에 "남의철이 이번 경기에서 이겼다"는 짧은 글을 남겨 눈길을 끈다.

데이나 화이트 회장은 "심판이 경기를 망쳤다. 매우 실망스럽다. 나는 어떻게 그 경기를 보고 노버가 2라운드를 이겼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이날 남의철은 1라운드에서 노버에게 세 차례 테이크다운을 당하며 고전했으나 2라운드부터는 달랐다.

남의철은 노바의 공격 패턴을 파악한 후 적극적인 파운딩으로 유효타를 늘렸고, 3라운드에서도 두 차례의 테이크다운을 성공했다.

경기 후 남의철은 승리를 확신한 듯 두 손을 치켜들었지만 심판진은 노버의 판정승을 선언했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