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배다해, 탈락에도 ‘해맑아’ 앞으로 다양한 감성 보여드릴 것

0
201505171856005358.jpg

`복면가왕` 배다해

`복면가왕`에 출연한 배다해가 이목을 끌고 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질풍노도 유니콘이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레에게 극적인 표 차이 1표차로 아깝게 패배했다.

이날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와 ‘질풍노도 유니콘’은 ‘오페라의 유령’ OST를 열창하며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펼쳤다.

심사단들 모두가 감동을 받았고 "두 사람 중의 선택이 어렵다"며 "사실상 결승전"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1표 차로 탈락한 ‘질풍노도 유니콘’은 2라운드 솔로곡 미션을 위해 준비한 최백호의 ‘낭만에 대하여’를 부르며 얼굴을 공개했다.

‘질풍노도 유니콘’의 정체는 성악을 전공한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배다해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성악 전공 출신의 가수 겸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배다해는 “오랜만에 많은 분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니 정말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탈락에 대서는 "억울할 것도 없다. 아직 보여준 것이 ‘넬라판타지아’ 밖에 없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고 다양한 감성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후련한 심경을 전했다.

한편, 이날 장미여관의 육중완도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