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아름, ‘마리오네트’ 주연 확정..‘잃어버린 진실을 파헤치다’

0

201510281104172887.jpg

배우 홍아름이 영화 ‘마리오네트’ 주연 캐스팅을 확정했다.

홍아름은 오는 11월 크랭크인 예정인 영화 ‘마리오네트’에서 여고생 연쇄 실종 사건에서 살아 돌아온 유일한 소녀인 문주 역으로 분해 열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마리오네트’는 10대들이 겪는 불안과 균열, 그로 인해 발생하는 치명적 문제들을 다룬 스릴러 영화다. 자아 성장의 과정을 정상적으로 거치지 못하고, 도덕적 가치에 대해 생각해보기도 전에 누군가의 마리오네트로 살아가게 되는 10대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일그러진 우리 사회의 단면을 다시금 들춰내는 작품이다.

홍아름은 "시나리오를 보는 내내, 문주의 아픔과 불안을 느낄 수 있었고, 겁쟁이 문주가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두려움을 마주하며 나아가는 필사적 모습에 연민과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일반적이지 않은 극적 심리를 표현해야 하는 만큼 쉬운 작업은 아니지만, 꼭 해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이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 작품을 통해, 힘든 시기를 겪고 있을 10대들에게 필요한 사회적 배려와 장치의 마련에 대해 한번 더 고민할 수 있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리오네트’는 오는 2016년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홍아름은 최근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울지 않는 새’를 마치고 찰나의 휴식 후, 곧바로 ‘마리오네트’ 촬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