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를 부탁해’ 조재현, 딸 ‘조혜정’의 독특한 말투는 ‘아빠 때문’

0
201505180955041167.jpg

‘아빠를 부탁해’ 조재현

배우 조재현의 딸 조혜정이 자신의 독특한 말투에 대해 언급해 이목을 끈다.

1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아빠를 부탁해'(이하 ‘아빠를 부탁해’)에서 이경규 딸 예림, 강석우 딸 다은은 혜정의 독특한 말투를 따라했다. 평소 혜정은 아빠에게 귀엽고도 깜찍한 말투를 사용해 많은 관심을 모았던 바. 이에 이경규는 “혜정이의 평소 말투가 궁금하다”고 말했다.

혜정은 "평소에도 방송에서 나온 것 같은 말투를 쓰냐"는 질문에 "친구들과 있을 땐 덜하다"며 "아빠랑 있을 때 어색하니까 더 말투가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에 조재현은 "아빠가 배우니까 떨리는 거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혜정은 “아빠도 나도 달라졌다. 일단 아빠는 내가 하는 말에 적극적으로 ‘그래, 하자’고 답해준다”고 좋아했다. 그러나 이 말에도 조재현은 “빨리하고 끝내려 그런 것”이라고 덧붙이며 시크한 아빠의 면모를 잃지 않았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