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맨, 첫 야외 콘서트 ‘봄 소풍’ 성황리 종료..韓-中-日 하나되는 3시간

0

201505181141508451.jpg

알앤비 남성 듀오 포맨(김원주, 신용재)이 첫 야외 콘서트 ‘봄 소풍’을 성황리에 마쳤다.

18일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포맨은 지난 16일과 17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88호수 수변무대에서 개최된 단독 콘서트 ‘봄 소풍’을 전석 매진 시키며 성공적인 공연을 마쳤다.

이날 공연은 개그맨 정성호가 공연장 에티켓을 소개하는 인트로 영상으로 시작을 알리며 웃음을 안겼다. 이어 객석 뒤에서 포맨이 등장해 ‘내 여친’으로 본격적인 콘서트의 막을 열었다.

포맨은 ‘헬로(Hello)’와 ‘오케이(OK)’, ‘베이비 베이비(Baby Baby)’와 ‘스타(Star)’를 연이어 선보이며 사랑의 설렘을 가득 담은 달콤한 분위기로 팬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설렘으로 시작한 공연은 감동으로 이어졌다. 포맨 특유의 애절한 보이스가 돋보이는 곡 ‘유(U)’와 ‘예쁘니까 잘 될 거야’로 애절한 발라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이어 신용재와 김원주는 각각의 무대에서 ‘핑계’와 이소라의 ‘나를 사랑하지 않는 그대에게’를 부르며 포맨 특유의 감성을 전했다.

201505181141510167.jpg

공연장 분위기는 ‘사랑 사랑 사랑’과 ‘안 되는데’가 흘러나오자 한껏 고조됐다. ‘살다가 한번쯤’에서는 관객들이 함께 따라 부르며 호응을 보냈다.

이번 공연 게스트로는 첫째 날 벤이 출연해 ‘오늘은 가지마’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1부 우승을 거머쥐게 한 해바라기의 ‘사랑으로’를 열창했다. 또한 두 번째 날 게스트로 출연한 다비치 역시 ‘또 운다 또’와 ‘8282’로 특유의 가창력을 뽐내며 포맨과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특히 신용재와 이해리가 함께 듀엣 무대로 ‘니가 빈 자리’를 열창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포맨 단독 콘서트 ‘봄 소풍’은 발라드 콘서트답지 않게 ‘듣기만 하는 콘서트’가 아니었다. 콘서트 타이틀에 맞게 관객들이 직접 포맨 멤버의 얼굴을 그리는 ‘사생대회’를 비롯해 공연 중간 레크리에이션이 마련돼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한걸음 다가서 소통했다.

공연 후반부에 준비된 레크리에이션 시간에는 ‘박 터뜨리기’ 이벤트와 ‘보물 찾기’, ‘과자 옮기기’ 등 소풍하면 빠질 수 없는 게임들이 진행됐다. 특히 MC딩동이 사회를 맡아 그 특유의 재치 넘치고 유쾌한 입담으로 지루할 틈 없으면서도 관객들과는 더욱 가까워지는 시간을 선사했다.

201505181141512663.jpg

한바탕 웃음꽃을 피운 뒤 다시 포맨이 등장해 ‘가수가 된 이유’로 다시금 관객들의 감정선을 쥐었다 폈다 했고, 뒤이어 ‘너 하나야’와 ‘못해’를 선보이며 3시간이 넘게 이어진 공연의 막을 내렸다.

무대가 끝난 다음에도 ‘앙코르’를 외치는 함성이 공연장 전체로 울려 퍼졌고, 이에 보답하듯 포맨은 다시 무대에 올라 ‘청혼하는 거예요’와 ‘고백’, ‘땡큐(Thank You)’까지, 세 곡의 앙코르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소풍의 설렘과 추억을 선물했다.

특히 이번 콘서트에는 국내 팬들을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등 각국의 해외 팬들이 공연장을 찾아 해외에서 ‘케이소울(K-SOUL)’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음을 보여줬다.

단독 콘서트를 마친 포맨은 "첫 야외 콘서트라 공연 기획 단계 때부터 많이 걱정하고 고민했었다"며 "부족한 점도 없지 않았겠지만 그래도 관객분들의 성원 덕분에 콘서트를 무사히 마칠 수 있어 기쁘다"고 공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 팬 여러분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서는 포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향후 발매되는 포맨 앨범과 노래에 많은 사랑 부탁 드리며 팬들의 사랑에 노래로 보답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맨은 오는 6월 ‘바이브 사단’의 프로젝트 싱글 ‘메이드 인 더 바이브(Made In THE VIBE)’로 먼저 팬들을 만난 뒤 그달 말 미니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아울러 바이브, 벤, 미, 임세준과 오는 6월 7일 수원야외음악당, 6월 20일 부산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홀에서 개최되는 ‘더 바이브 패밀리 콘서트’ 전국 투어 무대에도 올라 관객들을 만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