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지석진이 야동 발견 하자 ‘당황’ 휴지통을 비웠어야지

0
201505181344020312.jpg

‘런닝맨 이광수’

‘런닝맨’ 이광수의 컴퓨터에서 야동이 발견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멤버 이광수만을 위한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런닝맨 멤버들은 이광수의 집을 습격해 ‘이광수 몰래카메라’를 성공시키기 위해 그의 집에서 제작진이 지정한 6개의 물품 중 4개를 찾아야 했다.

이광수의 집에 도착한 지석진은 이광수의 컴퓨터에서 야동을 발견했다며 “광수야, 휴지통에 파일을 넣기만 하면 안 되고 휴지통 비우기를 해야지. 한 3~4개 있더라”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중 찾아야 하는 물품 중에는 ‘20cm 이상의 머리카락’도 있었다. 런닝맨 멤버들은 긴 머리카락을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긴 머리카락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송지효는 미션을 성공시키기 위해 자신의 머리카락을 뽑아 이광수의 집에 떨어트려 놓기도 했다. 이런 상황을 몰랐던 이광수는 갑작스럽게 발견된 머리카락에 당황하며 “엄마와 여동생이 왔었다”고 해명하는 모습을 보여 폭소케 했다.

이후 이광수는 다음 미션을 위해 SBS 로비에서 아버지를 만났다. 이광수는 스스로 여자 머리카락이 집에서 발견됐다고 아버지에게 고백했다.

이광수의 고백에 이광수의 아버지는 “집에 엄마도 가고 여동생도 가지 않냐. 그리고 그 나이에 오해하고 말게 뭐가 있냐. 그럴 수도 있는 것”이라고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