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삼, 한국시리즈 5차전서 2⅔이닝 7실점

0

1.jpg

장원삼(삼성 라이온즈)이 한국시리즈 2번째 등판에서도 부진했다.

장원삼은 3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5차전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2⅔이닝 8피안타 2볼넷 2탈삼진 7실점을 기록했다. 벼랑 끝에 몰린 삼성은 장원삼에게 큰 기대를 걸었지만 조기 강판으로 우승 좌절 위기에 몰렸다.

장원삼은 1회부터 실점했다. 아웃카운트 2개를 잡고 시작했지만 민병헌, 김현수에게 연속 중전안타를 맞았다. 이어 2사 1,2루서 양의지에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맞으며 선제 2실점했다. 이후 박건우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2회에는 선두타자 오재원에게 유격수 왼쪽 내야안타를 허용한 뒤 포수 이지영이 오재원의 2루 도루를 저지했다. 이어 고영민을 삼진 처리한 뒤 김재호에게 우익수 오른쪽 안타를 허용했으나 허경민을 우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3회에도 1사 후 민병헌에게 좌전안타를 맞았다. 김현수를 투수 땅볼로 잡았으나 이 때 민병헌이 2루 진루에 성공했다. 그 후 양의지에게 볼넷, 박건우에게 좌중간 적시타를 허용하며 3점째 실점했다. 이어 오재원에게 볼넷을 내줘 2사 만루가 됐고, 고영민에게 좌중간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해 순식간에 0-5가 됐다. 장원삼은 결국 강판됐다.

이후 등판한 정인욱이 김재호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으며 장원삼의 자책점이 6점으로 늘어났다. 이어 폭투로 3루 주자 고영민에게 홈을 허용하며 또 점수를 내줘 장원삼은 결국 7실점을 기록했다.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