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해외 성매매 한인 여성 봄이는 어디로 갔을까

0
201510311531444355.jpg

‘그것이 알고싶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해외에서 감금 성매매를 한 한인 여성들을 집중 조명한다.

31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꽃들에 관한 인권보고서’ 1부에서는 해외에 나가 성매매를 한 한인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이날 방송에서는 뉴질랜드에서 감금 돼 성매매를 하는 봄이(가명)의 사연을 파헤친다. 제작진은 그녀가 감금당한 이유를 확인하려 나선다.

자신의 이름을 봄이라고 밝힌 그는 업소 바깥으로는 나갈 수 없으며, 다른 층에는 다른 여성들이 더 갇혀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녀의 탈출을 도운 젝키는 그녀의 전언이 담긴 쪽지를 들고 경찰에 구조요청했지만, 본격적인 구조는 이뤄지지 않았다.

한국 영사관 또한 같은 대답만을 반복했다.

며칠 뒤 경찰이 봄이가 있는 업소로 찾아갔지만, 그녀는 이미 사라져 버린 뒤였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그녀가 남긴 SOS요청에 응답하기 위해 한국에서부터 봄이가 지나갔을 발자취를 따라 나섰다.

먼저 국내여성들을 해외에 소개했다는 성매매 브로커와 접선했고, 브로커는 “들어보니까 감금시키고 이런 것도 있었다고 하더라고요. 약을 일부러 좀 주는데도 있고, 약을 했으니까 계속 일을 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호주지역 업소에서 일한 적이 있다는 한 한국 여성도 제작진에게 연락을 취한 여성은 “저같이 공항에서 잡히고 그랬나봐요. 안 당해 본 사람은 몰라요. 도망치려고 하면 잡힌다"고 털어놓았다.

합법의 얼굴을 하고 수많은 봄이들을 유혹하는 나라들, 그 이면에는 그녀들을 옭아매기 위한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다. 불법인 한국에서는 단속에 시달리고 합법인 국가에서도 불법 신분인 해외 성매매 여성들. 그들은 인권유린이나 인신매매의 상황에 놓여도 두 나라 어디에도 쉽게 도움을 요청할 수 없다.

한편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방송되는 ‘꽃들에 관한 인권보고서’ 제 1부는 오후 11시 SB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