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이병헌 “유머러스한 조폭 역할..모두 애드리브”

0

201511021726516609.jpg

배우 이병헌이 유머러스한 조폭 역할을 맡았다고 이야기 했다.

2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6가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내부자들'(감독 우민호) 언론시사회에는 우민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병헌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내가 맡은 안상구 캐릭터는 완전히 다른 인물이었다. 유머러스한 인물이라기보다 영화에 나오는 다른 인물들처럼 힘 있고 조폭스러운 캐릭터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시나리오를 읽을 때 단숨에 읽을 정도로 재밌게 읽었는데 사건이 긴박하게 흘러가서 쉴 틈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조금 쉬어가는 캐릭터나 상황 하나 정도는 필요할 것 같아서 감독님께 제안했고 감독님도 흔쾌히 허락하셨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극중 재치있는 말장난을 하는 것에 대해 “애드리브로 진행했다. 지금까지 했던 영화 중에서 가장 많은 애드리브를 하게 됐다”며 애드리브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극중 이병헌은 대기업 회장과 정치인에게 이용만 당하다 폐인이 된 정치 깡패 안상구 역할을 맡았다.

한편 ‘내부자들’은 윤태호 작가의 동명의 미완결 웹툰을 원안으로 만들어졌으며,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드라마다. 오는 19일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