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민석, ‘감옥에서 온 편지’ 출연 확정 ‘치밀한 심리묘사 연기’

0

201505191101490211.jpg

배우 오민석이 영화 ‘감옥에서 온 편지’ 출연을 확정지었다.

오민석은 ‘감옥에서 온 편지'(감독 권종관) 출연을 확정지으며 김명민, 김상호, 성동일, 김영애 등 앞서 출연을 확정한 배우들과 함께 화려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감옥에서 온 편지’는 ‘새드무비’ 권종관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으로 정치, 권력으로 인해 억울하게 감옥에 갇힌 남자가 자신의 누명을 벗고자 사투를 벌이는 범죄 스릴러 영화다.

극 중 오민석은 교도소 안 교도관 차교위 역을 맡는다. 차교위는 본래 따뜻한 성품으로 사람을 향한 애정을 지닌 인물. 하지만 한 사건을 겪으며 수감자들을 격렬히 불신하고 누구보다 차갑고 냉철하게 변한다. 이에 억울함을 호소하는 죄수와 얽히며 이야기의 흐름을 쥐고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이렇듯 전작 ‘미생’, ‘킬미, 힐미’ 등을 통해 뛰어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인 오민석의 새로운 변신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감옥에서 온 편지’는 내달 첫 촬영에 돌입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