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7’ TOP3, 감성보컬 천단비 & 천재보컬 자밀킴-케빈 ‘확정’

0
201511061113191446.jpg

‘슈퍼스타K7’의 TOP3가 자밀킴, 천단비, 케빈오로 확정됐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슈퍼스타K7’ 네 번째 생방송은 경희대 평화의 전당으로 무대를 옮겨 TOP3 자리를 놓고 진행됐다.

이날 미션으로는 심사위원 4인의 숨어있는 명곡을 재조명하는 ‘심사위원 명곡’ 미션으로 진행돼 생방송 전부터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첫 무대는 자밀킴이 김범수 ‘집밥’을 선곡, 도입부에 보고 싶은 어머니께 보내는 진심 어린 나레이션을 담아 잔잔한 감성이 가득한 무대를 선보였다. 원곡자인 김범수는 “점수를 정해야 한다는 걸 잊을 정도로 무대를 즐겼다”며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다음 무대를 꾸민 듀오 마틴 스미스는 윤종신 ‘Love Scanner’로 댄스와 함께 흥겨운 무대를 완성시켰다. 매 생방송마다 발전하는 모습으로 심사위원 점수 상승세를 기록하던 마틴 스미스는 다시 한 번 심사위원으로부터 최고점을 받았으며, 원곡자인 윤종신은 “마틴 스미스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무대였다. 잘 소화했다”고 호평 받았다.

세 번째 무대는 개성파 밴드 중식이가 윤종신 ‘치과에서’로 신나면서도 ‘중식이’스러운 편곡을 선보였고, 원곡자 윤종신으로부터 “중식이다운 색깔 담겨 있어 ‘이게 리메이크다’라는 생각을 했다”는 극찬을 받았다.

다음으로 코러스 여신 천단비는 특유의 호소력 짙은 감성 보컬로 백지영 ‘여전히 뜨겁게’를 선곡했다. 이에 원곡자 백지영은 “너무 예쁘고 잘했다”며 애정 어린 격려를 덧붙였다. 이 날 천단비는 심사위원 4인으로부터 총 375점을 획득하며 네 번째 생방송 경연에서 최고점수를 기록했다.

마지막으로 케빈오는 성시경 ‘태양계’를 재즈풍으로 재해석내며 천부적인 편곡 실력을 다시 한번 발휘했다. 원곡자 성시경은 “재즈처럼 부르는 것이 좋았다. 걸어나올 때 마이클 부블레 같았다.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준결승을 앞두고 탈락의 고배를 마신 팀은 중식이와 마틴 스미스였다. 중식이는 마지막 인사에서 “‘슈퍼스타K7’에서 편하게 쉴 수 있었고, 내일부터는 일 열심히 해서 우리 나라 경제를 살려 보겠다”는 유머러스한 인사를 건넸고, 마틴 스미스는 “‘슈퍼스타K7’을 하면서 많은 꿈을 꿨다. 오늘 들었던 말 중 ‘발전 가능성 보였다’는 삼사평이 가장 인상 깊었다. 열심히 하겠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로써 오는 12일 펼쳐지는 Mnet 예능프로그램 ‘슈퍼스타K7’ 준결승전에서는 감성 보컬의 대명사인 천단비와 천재 보컬로 등장부터 화제를 모은 자밀킴과 케빈오의 대결 구도가 성사됐다.

한편 단 2회 남은 ‘슈퍼스타K7’의 준결승전과 결승전은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