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호 “분노가 창작의 원동력”

0

2015051900301862868_1.jpg

‘힐링캠프’ 윤태호 작가가 아이를 출산한 후 4년간 슬럼프를 겪었다고 말해 화제다.

18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 작품을 만드는 데 가장 큰 원동력이 됐던 것은 ‘분노’였다고 말했다.

윤태호는 "내 유전성 피부병 때문에 힘들었던 어린 시절, 가난 때문에 대학을 가지 못했던 것들에 대한 분노가 창작의 원동력이 됐다. 제가 잘못되고 있는 것이 사회의 잘못인 것처럼 표현했다"며 "그런데 아이가 태어났는데 정말 예쁜 거다. 그때부터 내 만화 캐릭터를 보기가 싫어졌다"고 회상했다.

이어 윤태호는 "세상 모든 게 긍정하게 되고 내 만화 주인공이 찌질해 보여서 못 그리겠더라. 원래는 터프하게 후반부를 구성했다가 실제로는 해프닝으로 끝나게 했다. 총각일 때 구상했다가 아빠가 되서 마무리 하다 보니 아이 하나 키우는 기분이었는데 내가 걔네를 죽여 버렸다"고 말했다.

특히 윤태호는 "아이디어가 안 떠오르더라. 그때부터 오래 오래 슬럼프를 (4년 간) 겪었다"며 "극복이 안 되다가 아내가 처갓집서 돈을 빌려오고 큰 아이가 유치원을 두 달이나 쉬고 있더라. 내가 가장이 아닌 쓰레기구나 싶어서 몰입해서 만든 작품이 ‘이끼’다"고 말했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