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괴물 투수 인증…연봉도 괴물급 ‘1억엔’

0
201511091237400328.jpg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의 연봉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8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는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오타니 쇼헤이는 선발 투수로 등장했다. 그는 6이닝 동안 91개의 공을 던졌다. 2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또한, 이 가운데 161㎞라고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오타니 쇼헤이는 이미 일본에서 괴물 투수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2014년 연봉은 2013년보다 7000만엔 증가한 1억엔(약 9억 원)이다.

고졸 3년차가 1억엔을 기록한 것은 지난 2001년 세이부 소속이었던 마쓰자카 다이스케(34, 現 소프트뱅크)에 이어 두 번째다.

한편, 이날 한국은 일본을 상대로 0:5로 패했다.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연봉에 누리꾼들은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대박이다."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역시 괴물투수답다." "프리미어12 오타니 쇼헤이, 연봉 엄청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