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에게 1285만달러 베팅

0

1.jpg

미네소타 트윈스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박병호에게 1285만달러(약 147억원)의 거액을 배팅한 구단은 미네소타 트윈스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10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박병호와의 협상권을 얻었다”고 알렸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도 “박병호 포스팅의 승자는 미네소타 트윈스”라고 전했다.

또 ESPN에서 칼럼니스트 대런 울프슨은 지난 8월 자신의 SNS에 박병호를 언급하며 “미네소타 트윈스는 박병호를 16세 때부터 지켜봤다. 관심은 올해까지 계속 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박병호는 성남고 재학시절 4연타석 홈런을 터트리며 거포의 탄생을 알렸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0일 오전 KBO에 우선 협상팀을 통보했다.

공식 발표가 있은 뒤 미네소타 트윈스와 박병호는 30일간 협상을 벌인다. 협상이 결렬되면 미네소타 트윈스는 포스팅 금액을 돌려받고, 박병호는 일본 진출을 모색하거나 넥센에 잔류하게 된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1루수 자원이 필요한 팀 중 한 팀으로 꼽혔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시카고 화이트삭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즈,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함께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에 속해 있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1924년 전신인 워싱턴 새너터스 시절과 1987년, 1991년 월드시리즈 등 세차례 우승 경험이 있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올 시즌 83승 79패로 캔자스티티 로열스에 이어 아메리칸 중부리그 2위에 올랐다. 팀 타율은 0.247 아메리칸 리그 15팀 중 14위를 기록, 팀 홈런도 156개로 10위에 머물렀다.

한편 박병호는 KBO리그 4년 연속 홈런타점왕에 올랐고, 사상 최초로 2년 연속 50홈런을 쏘아 올리기도 했다. 현재 프리미어 12 대표팀에 선발돼 대만에서 예선리그를 치르고 있다. 대회가 끝난 이달 말부터 미네소타 트윈스와 본격적인 협상을 시작할 전망이다.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