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켄 “목에서 피 토할 정도로 앨범 준비해”

0
201511101839105479.jpg

그룹 빅스 멤버 켄이 앨범 준비 과정에 대해 밝혔다.

빅스는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악스코리아에서 정규 2집 ‘체인드 업(Chained Up)’ 컴백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현장에서 켄은 앨범 준비 과정을 묻는 MC의 질문에 “대중들에게 좋은 노래를 들려주기 위해 열심히 녹음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켄은 이어 “녹음하면서 목에 피토할 정도로 열심히 했다”며 “지금까지의 앨범 가운데 가장 정성들여 만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 ‘사슬’은 독일 작곡가 알비 알베르트손의 곡으로, 빅스가 처음 시도하는 새로운 장르의 비트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 라인으로 구성된 노래다.

빅스의 정규 2집 ‘체인드 업’은 타이틀곡 ‘사슬’을 비롯해 라비가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헤븐(Heaven)’과 ‘메이즈(MAZE)’, ‘부시시’ 등 다양한 장르의 총 12곡이 담겼다.

한편 빅스는 10일 자정 음원사이트를 통해 정규 2집 ‘체인드 업’을 발매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최민영 인턴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