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우민 ‘김선달’ 스크린 데뷔…엑소에서 여섯번째 ‘연기돌 도전’

0

201505191514010008.jpg

시우민이 영화 ‘김선달’로 정극 연기에 도전한다.

시우민은 영화 ‘김선달’(감독 박대민, 제작 엠픽쳐스)에 조연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김선달’은 대동강 물을 판 봉이 김선달의 이야기를 담은 고전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아역배우 유승호가 군제대 후 복귀작으로 정한 ‘조선마술사’ 이후 차기작으로 정한 작품이기도 하다.

시우민은 최근 JTBC ‘크라임씬2’에 출연해 추리력은 물론 연기력까지 발휘해 눈길을 끌었지만, 정극에 정식으로 발을 들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그는 극중 유승호가 맡은 김선달을 선망하며 김선달을 쫓아다니는 캐릭터로 등장한다.

시우민이 영화로 데뷔하면서 엑소의 디오(도경수)를 비롯해 찬열, 백현, 수호, 레이 등에 이어 엑소에서 여섯번째 연기자 도전이 된다. 그동안 디오는 SBS ‘괜찮아, 사랑이야’, 영화 ‘카트’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고, 찬열은 얼마전 영화 ‘장수상회’에 나섰다. 또, 수호는 현재 영화 ‘글로리데이’를 촬영중이고, 백현은 여진구의 차기작으로 알려진 영화 ‘독고’에 출연할 예정이다. 레이는 중국에서 영화 ‘종천아강’ 에 출연했다.

한편‘김선달’에는 유승호, 시우민을 비롯해 고창석, 라미란 등이 출연하며 다음달 중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