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유인영 “내면에 슬픔 갖고 있는 악녀 표현할 것”

0

201505191750591742.jpg

배우 유인영이 ‘가면’에서 맡은 최미연 역을 통해 슬픔을 갖고 있는 악녀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가면’(극본 최호철, 연출 부성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수애, 주지훈, 연정훈, 유인영과 부성철 감독이 참석했다.

유인영은 이날 현장에서 "드라마 상에서 악녀 캐릭터를 많이 맡아서, 이번에도 비슷한 느낌으로 보여지면 어떡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며 "이유없이 누군가 괴롭히고 소리지르기 보다, 내면에 갖고 있는 복합적인 감정이 많아 악녀라는 느낌 보다 슬픔을 갖고 있는 악녀로 연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인영은 극 중 주지훈의 배다른 누나이자 연정훈의 아내인 최미연 역을 맡았다.

한편 ‘가면’은 네 남녀가 저택이라는 한 공간에 생활하면서 벌어지는 경쟁과 암투, 음모와 복수, 미스터리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윤효진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