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마술사’ 고아라 “유승호, 공통점 있어 편안+든든해”

0
201511111203476671.jpg

배우 고아라가 유승호와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조선마술사'(감독 김대승)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대승 감독을 비롯해 배우 유승호, 고아라, 이경영, 곽도원, 조윤희 등이 참석했다.

고아라는 이날 현장에서 "어렸을 때부터 작품을 해왔다는 공통점이 있어서 유승호와 굉장히 편안했고 든든했다. 덕분에 어려운 신이나 현장에서 유연하고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고아라는 극 중 운명을 거스르려는 공주 청명 역을 맡았다. 청명은 종친 가문이지만 3대째 벼슬에 들지 못한 불우한 집안의 여식이다.

한편 ‘조선마술사’는 조선 최고의 마술사를 둘러싼 사랑과 대결, 모든 운명을 거스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2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