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비너스’ 헨리 “소지섭 때문에 힘들다”

0

201511111623277577.jpg

슈퍼주니어-M 헨리가 배우 소지섭 때문에 힘든 점을 털어놓았다.

11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이나정, 연출 김형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소지섭, 신민아, 정겨운, 유인영, 성훈, 헨리와 연출을 맡은 김형석PD가 참석했다.

헨리는 이날 현장에서 "소지섭 형 때문에 힘들다. 녹화 시작 시간 보다 1시간 전에 와 계신다"라며 그로 인해 자신도 촬영장에 일찍가게 됐다고 털어놨다.

헨리는 이어 "처음에 10분 전에 도착했는데, 형이 먼저 오셔서 앉아 계셨다. 선배님이시니까 20분 전에 미리 갔다. 그런데 또 먼저 와 계시더라"라며 "다음에 30분 전에 미리 갔더니 또 오셔서 스트레칭 하고 계셨다. 그래서 50분 전에 갔더니 같이 도착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헨리는 "그래서 매일매일 콜 시간 보다 1시간 일찍 도착한다. 그런데 일찍 도착하니 여유롭고 좋다"고 덧붙였다.

이에 소지섭은 "이제 천천히 가겠다"고 말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헨리는 극 중 천재와 천진을 넘나드는 하버드 휴학생 김지용 역으로 나선다.

한편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윤효진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