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하루 1시간 수면, 제 정신으로 연기한 적 없어”

0

201511121759155128.jpg

배우 황정음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를 떠나보내게 된 소감을 전했다.

황정음은 12일 오후 서울 중구 동호로에 위치한 한 레스토랑에서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 종영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황정음은 “많은 사랑을 받고 촬영을 하게 돼서 감사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2개월 동안 하루에 1시간 씩 밖에 못 자서 제 정신으로 연기한 적이 거의 없었다”며 “스태프들도 다들 안쓰러워서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혜진이란 캐릭터가 너무 사랑스러워서 보내기 싫었다. 내가 언제 또 이런 좋은 작품을 만날 수 있을까 싶다”며 마지막까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그녀는 에뻤다’는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혜진(황정음 분)과 ‘초절정 복권남’으로 정변한 성준(박서준 분)의 재기발랄 로맨틱 코미디로, 지난 11일 종영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