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론다 로우지 “경기 전 많은 성관계..남성호르몬 수치↑‘

0
201511151130366475.jpg

UFC 론다 로우지

UFC가 화제인 가운데 UFC 여성 챔피언 론다 로우지의 발언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다.

론다 로우지는 과거 한 토크쇼에 출연해 경기 전 운동선수들의 성관계에 대해 "경기 당일 성관계는 안한다. 하지만 경기 전에는 되도록 많은 성관계를 하려고 노력한다. 성관계가 남성 호르몬 수치를 높여 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론다 로우지는 15일 오전 11시 30분(한국 시간) 호주 멜버른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UFC 193에서 홀리 홈의 메인 이벤트가 펴쳐질 예정이다.

/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