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193] 홀리 홈, 론다 로우지 꺾고 감격의 눈물 ‘챔피언이라니’

0
201511151629558826.jpg

UFC 론다 로우지, 홀리 홈

홀리홈이 론다 로우지를 꺾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15일 오전 11시 30분(한국 시간) 호주 멜버른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UFC 193가 개최된다.

UFC193의 메인 이벤트인 론다 로우지와 홀리 홈의 경기로 암바 여제와 밴터급의 신성이 맞붙었다.

1라운드부터 두 사람은 치열한 공격을 펼쳤다. 특히 홀리 홈은 지친 기색 없이 론다 로우지에 공격하며 마무리 지었다.

2라운드 중반 홀리 홈의 하이킥을 맞은 론다 로우지는 쓰러졌고, 이후 홀리 홈의 연타 펀치를 맞고 결국 패하고 말았다.

이로써 홀리 홈은 초반부터 밀어부친 패기로 론다 로우지를 꺾고 밴터급 챔피언을 차지하게 됐다.

론다 로우지는 경기 후 눈물을 흘리며 챔피언 소감과 가족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