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 수애, ‘가면’ 출연 소감 전해… “가인, 내 작품에 관심없다”

0
201505200731427043.jpg

주지훈 수애

주지훈과 수애가 ‘가면’ 출연 소감을 전해 이목을 끌고 있다.

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극 ‘가면’(극본 최호철, 연출 부성철)의 제작발표회에 주지훈과 수애가 참석했다.

주지훈은 ‘가면’에서 SJ그룹 전무이사이자 서은하(수애 분)의 약혼자 최민우 역을 맡는다. 극중 최민우는 첩의 자식이긴 하지만 대기업 총수의 유일한 아들이라는 이유로 SJ그룹의 상속자가 되는 인물. 어릴 적 친모가 호수에 빠져죽는 걸 지켜본 후 물에 대한 두려움, 강박증에 시달리는 인물이다.

이날 부성철 감독은 “이 작품을 ‘스릴러 멜로’로 볼 수 있는데, 그걸 넘어 ‘격정 멜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이에 주지훈은 “굉장히 밀도 있고 후끈한, 격정 멜로를 만들어보겠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한편 이날 주지훈은 베드신과 관련해 여자친구 가인의 반응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그는 "아무런 반응도 없었다"고 대답하며, "정말 신경을 안 쓰더라. 내 작품에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