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트로트 여신의 응급실 행…감기기운으로 링거 맞아 “곧바로 털고 일어났다”

0
201511162007209533.jpg

장윤정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감기로 응급실을 찾았던 사실이 알려졌다.

16일 오후 한 매체는 "지난주 금요일 장윤정이 감기 기운에 시달리다가 촬영 후 응급실로 향해 링거를 맞았다"고 하며 "몇 시간 후 곧바로 털고 일어났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장윤정 소속사 관계자는 "오늘도 장윤정은 아무 이상없이 예정된 스케줄을 소화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윤정의 응급실 소식에 대해 네티즌들은 "장윤정, 그랬구나" "장윤정, 대박이다" "장윤정, 힘내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