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비너스’ 시청률 7.4%로 출발…’신민아-소지섭 효과?‘

0
201511170829061779.jpg

‘오마이비너스’ 시청률, 오마이비너스 시청률, 오마이비너스 시청률

‘오마이비너스’ 시청률이 7.4%로 산뜻하게 시작했다.

1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 연출 김형석) 1회 전국 기준 시청률이 7.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0일 종영한 전작 ‘발칙하게 고고’ 시청률 4.2% 보다 3.2% 포인트 상슨한 수치다.

이날 ‘오 마이 비너스’에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 김영호(소지섭 분)와 ‘얼짱’에서 ‘몸꽝’이 돼버린 여자 변호사 강주은(신민아 분)이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시간에 방송된 MBC ‘화려한 유혹’ 시청률은 9%를 기록했으며, SBS ‘육룡이 나르샤’는 야구 국가대항전 ‘프리미어12’ 한국-쿠바 전으로 인해 결방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