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비너스 신민아 특수분장, ‘이렇게 귀여워도 되나요?’

0
201511170834539181.jpg

오마이비너스

오마이비너스 신민아의 특수분장이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오마이비너스'(극본 김은지, 연출 김형석)에서는 신민아가 특수분장을 통해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신민아는 극중 ‘얼짱’에서 ‘몸꽝’이 돼버린 여자 변호사 강주은(신민아 분)이 만나는 강주은 역을 맡은 바 있다.

앞서 신민아는 ‘오마이비너스’ 제작발표회에서 특수분장에 대한 솔직함 심경을 털어놓았다.

신민아는 “단순히 특수 분장을 하고 살찌는 전형적인 캐릭터라기 보다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감 넘치는 입체적인 캐릭터다. 전작들 보다 어른스러운 역할이다”라고 전했다.

신민아는 이어 “극중 주은이는 자기 일을 하면서 외모를 잃었고 꿈을 위해 잃었던 것들을 느끼는 과정이 중요하다. 그런 캐릭터가 가진 매력이 컸다. 특수분장을 해야 한다는 점에서 쉽게 결정하지 못했지만 지금은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신민아는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 고민 컸다. (분장이) 과하면 뻔할 것 같았는데 잘 나왔다. 처음 분장 했을때는 경직되고 대사도 잘 안되고 몸도 움직이기 힘들었다"며 “주은이는 뚱뚱해지고 외모가 바뀌었다고 기죽는 캐릭터 아니고, 자신감 있는 여자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민아가 출연하는 ‘오마이비너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