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희, 영화 ‘아빠는 딸’ 출연 확정..정소민-허가윤과 ‘단짝 호흡’

0
201511171114238173.jpg

도희가 영화 ‘아빠는 딸'(가제)에 합류한다.

영화사 김치 주식회사는 17일 "도희가 영화 ‘아빠는 딸'(감독 김형협, 제작 영화사 김치 주식회사)에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을 준비 중이다"라고 전했다.

극 중 도희는 정소민과 걸그룹 포미닛 허가윤의 단짝 친구 역할을 맡았다. 작은 키에 글래머스러운 외모를 가졌으며, 공부는 안중에 없지만 성적은 아주 우수한 캐릭터로 등장한다.

또한 도희는 정소민, 포미닛 허가윤 외에도 앞서 출연을 확정 지은 배우 윤제문, 신구, 이일화, 이미도, 강기영, 심형탁과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한편 ‘아빠는 딸’은 사고 많고 탈도 많은 아빠와 딸의 특별한 이야기가 담긴 코믹 휴먼 드라마로, 아빠와 딸이 서로의 사생활은 물론 마음까지 훔쳐봄으로써 잊었던 추억과 사랑을 되찾게 되는 이야기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