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마이 비너스, 신민아 괴한으로부터 구해준 소지섭 향해 “마지막 인사가 되겠다”

0
201511172244478181.jpg

오 마이 비너스

오 마이 비너스 신민아가 소지섭에게 마지막 인사를 고했다.

1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2회에서는 강주은(신민아 분)이 실연의 고통으로 빗속을 헤맸다.

이날 방송에서 빗속에서 위험에 처한 주은은 김영호(소지섭 분)의 도움으로 구사일생했다.

그러나 주은은 영호의 호의를 뒤로한 채 "마지막 인사가 되겠다. 안녕히 가시라"고 이별을 고했다.

한편 KBS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이자 의료법인 ‘가홍’의 후계자인 김영호(소지섭 분)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강주은(신민아 분)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이다.

오 마이 비너스에 대해 네티즌들은 "오 마이 비너스, 그랬구나" "오 마이 비너스, 대박이다" "오 마이 비너스, 너무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