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화가’ 이동휘 “안재홍은 가지, 나는 감자”

0
201511181645465544.jpg

배우 이동휘가 ‘도리화가’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안재홍과 자신을 가지와 감자에 비유했다.

18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도리화가'(감독 이종필) 언론시사회에는 이종필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룡, 배수지, 송새벽, 이동휘, 안재홍 등이 참석했다.

이동휘는 이날 현장에서 "’도리화가’를 보면서 가슴 속에 잊고 살았던 뜨거움이 물 밀 듯이 밀려와 뭉클했다"며 "내가 ‘갓 뽑은 감자 같은 모습으로 시대에 잘 녹아들고 있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가졌다. 재홍이는 ‘갓 뽑은 가지가 아니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휘는 극 중 동리정사의 문하생 칠성 역을 맡았다. 그는 대부분의 문하생이 동리정사를 떠난 뒤에도 용복(안재홍 분)과 함께 남아 신재효(류승룡 분), 김세종(송새벽 분)의 가르침을 받으며 동리정사의 이름을 건 소리판을 준비한다.

한편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 분)과 그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1월 25일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