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th 대종상 영화제] 오달수, 대종상 남우조연상 수상

0
201511202106275066.jpg

배우 오달수가 대종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오달수가 20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제52회 대종상영화제’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가운데 촬영으로 인해 시상식에 불참했다.

오달수를 대신해 수상한 대리수상자는 "오달수가 촬영 중이라 부득이하게 불참했다. 오달수에게 잘 전달해드리겠다“고 전했다.

남우조연상에는 오달수(국제시장), 오달수(암살), 유연석(상의원), 유해진(베테랑), 진구(쎄시봉), 도경수(카트)가 후보에 올라 경합을 펼쳤다.

한편 ‘제52회 대종상 영화제’ 최우수 작품상에는 ‘국제시장'(감독 윤제균), ‘베테랑'(감독 류승완), ‘사도'(감독 이준익), ‘암살'(감독 최동훈), ‘연평해전'(감독 김학순) 등 5개 작품이 후보에 올랐다. 하지만 대종상 주최 측의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으면 상을 주지 않겠다는 발언과 으로 논란을 샀고, 시상식 전날 남녀 주연상 후보 배우 9명이 전원 불참 소식이 전해지며 수상자 없이 시상식을 진행하는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최민영 인턴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