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88, 류준열 새벽 비 속 ‘무심한듯 다정한’ 우산 마중 “일찍 다녀”

0
201511202247010980.jpg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류준열이 무뚝뚝한 애정표현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0일 오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는 독서실에서 늦게 돌아오는 덕선(혜리 분)을 기다리는 정환(류준열 분)의 모습이 나왔다.

공부를 한다고 독서실에 간 덕선은 밤늦게까지 잠을 자다가 새벽이 되어서야 집으로 돌아온다.

설상가상 비까지 오자 덕선은 빠른 걸음으로 집을 향해 뛰었고 집 앞 골목에 나와있던 정환을 마주했다.

비가 오자 걱정이 된 정환이 덕선을 위해 우산을 쓰고 있었던 것. 정환은 쓰고있던 우산을 덕선에게 주고 "일찍 다녀”라며 무심한듯 걱정을 해 여심을 설레게 했다.

한편 응답하라 1988에 대해 네티즌들은 "응답하라 1988, 진짜 좋다" "응답하라 1988, 그렇구나" "응답하라 1988, 대박"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