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임홍식, 연기 마친 후 갑자기 호흡 곤란 ‘무슨 일?’

0
201511210841244922.jpg

배우 임홍식 배우 임홍식 배우 임홍식

배우 임홍식이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지만 사망했다.

배우 임홍식은 국립극단 연극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에서 공손저구 역을 맡아 출연 중이었으나 오늘 19일 출연분량을 모두 연기하고 퇴장한 뒤 갑자기 쓰러졌다.

이후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던 임홍식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배우 임홍식은 연극 ‘허물’, ‘차이메리카’, ‘공장’, ‘세 자매’ 등에 다수 작품에 출연한 바 있으며, 영화 ‘오늘’, ‘크로싱’, ‘어머니는 죽지 않는다’ 등에 출연했다.

배우 임홍식의 빈소는 서울 중구 서울백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한편 배우 임홍식의 갑작스런 사망에 국립극단은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남은 공연을 취소하려고 했으나 마지막까지 자신의 연기를 끝낸 고인의 뜻을 기리자는 의미로 동료들의 뜻에 따라 남은 공연을 모두 진행키로 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