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정형돈, 신인 때 더 행복 ‘좋아하는 일 생겼으면…’

0
201511211652342232.jpg

무한도전 무한도전 무한도전

무한도전 정형돈의 과거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정형돈은 과거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 출연해 "처음에는 좋아서 하는 일이었다. 근데 지금은 잘해서 하는 일이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형돈은 이어 "만족도로 따지면 개그맨 신인 때가 더 행복했던 것 같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따.

정형돈은 또한 "일이 되고, 내가 좋아하고 잘하게 되도 일이 되는 순간 힘들어지 않느냐. 저는 이제 잘하는 일이 되어서 좋아하는 일이 또 생겼으면 좋겠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