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결혼했어요 공승연, 이종현 ‘백허그 페인트칠’에 정신 몽롱

0

201505022013247913.jpg

우리결혼했어요 공승연

‘우리결혼했어요’ 공승연 이종현이 새로운 신혼집 꾸미기에 나섰다.

2일 방송된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는 이종현 공승연이 새로운 신혼집을 꾸미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우리결혼했어요’에서 공승연은 이종현과 함께 신혼집 근처 마트에서 장을 본 후 저녁식사 준비에 나섰다. 이종현 역시 소매를 걷고 요리를 시작했다.

이어진 ‘우리결혼했어요’ 방송에서 공승연은 흰 셔츠를 입고 요리에 열중하는 이종현을 지켜보면서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공승연은 이종현에게 "진짜 셰프 같다. 와이셔츠 입고 요리하고 있으니까"라고 말하며 설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공승연은 ‘우리결혼했어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요리를 못한다. 오빠가 요리 잘하는 남자여서 듬직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이날 공승연과 이종현, 두 사람은 직접 신혼집 벽을 페인트칠 했고, 그 과정에서 서로의 앞치마 끈을 묶어주고 백허그 페인트칠을 선보였다.

이에 공승연은 ‘우리결혼했어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미 뒤에서 껴안다시피 해서 정신 몽롱했다"며 "복합적으로 왔다. 혼자 변태같이 배시시 웃었던 것 같다"고 속마음을 밝혀 이목을 끌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