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사 아이유, ‘기타 배우는 것이 소원’ 중학생에게 기타 선물 ‘훈훈한 미담’

0

201505022147017371.jpg

프로듀사 아이유

프로듀사 아이유가 한 중학생 소년의 소원을 들어줬다.

지난 28일 ‘수르수르만수르’ 공식 페이스북에는 한 중학교 2학년 학생의 소원이 올라왔다.

해당 소원의 중학생은 "기타를 손가락 부러지도록 배우고 싶다. 내 목표는 많은 악기를 다뤄보는 것이다. 그중 하나가 기타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부모님이 기타 배우기를 허락해주지 않는다"며 "지금 내게는 기타만 있으면 더 바랄게 없다"고 소원을 빌었다.

글이 게재된 뒤 "너의 소원을 위해 누군가 선물을 보내왔어"라는 소원 성취를 알리는 글이 올라와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놀랍게도 그의 소원을 들어준 사람은 바로 아이유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아이유는 남학생을 위해 기타를 선물했다. 기타에는 아이유의 친필 사인도 적혀 있어 눈길을 끌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