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지 본, 평창대회 첫 외국인 홍보대사 위촉

0

린지-본.jpg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알파인 스키 활강 금메달리스트 린지 본(31, 미국)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6일 대한항공 서소문사옥에서 린지 본을 첫 번째 외국인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린지 본은 지난 2008년부터 2013년까지 6년간 여자 알파인스키 활강부문 세계랭킹 1위로 세계 최정상급 선수이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금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건 그는 올 1월 여자 알파인스키월드컵 통산 67승이라는 대기록을 달성, 현재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스키 활강부문 세계 1위, 슈퍼대회전부문 세계 2위에 올라 전 세계 스키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린지 본은 또 광고, 패션쇼 등 활발한 문화예술 활동으로 미국을 대표하는 미녀 스포츠 스타로도 활약하고 있다.

일찌감치 대회 참가 선언을 할 정도로 평창 올림픽에 큰 관심을 보여 온 린지 본은 이번 방한 기간 중 강원도 정선의 알파인경기장 건설 현장을 직접 찾아 준비상황을 둘러보는 등 홍보대사로서의 역할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현재 2018 평창대회 홍보대사로는 전 피겨 국가대표 김연아, 전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이규혁을 비롯해 메이저리거 추신수와 발레리나 강수진, 작가 이외수, 권병하 前세계한인무역협회장, 현악 오케스트라 세종솔로이스츠, 사진작가 조세현, 밴쿠버올림픽 휠체어컬링 금메달리스트 김학성 선수 총 9인이 활동하고 있다.

린지 본과 이들 홍보대사들은 오는 16일 올림픽 G-1000일을 맞아 본격적으로 대내외 홍보 활동을 펴게 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