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리뷰] ‘봉오동 전투’,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하는 1920년 6월의 그날

0

201907291833445263.jpg

영화 ‘봉오동 전투’가 일제의 학살과 탄압에 목숨을 걸고 저항해온 독립군들의 이야기로 올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군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들의 전투를 그린 작품이다.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쳤던 우리가 잘 알고 있던 영웅들의 이야기가 아닌, 평범한 인물이 오늘의 독립군이 돼 이름 모를 영웅으로 살아간 시간과 그들의 승리에 대한 영화다.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99년 전 봉오동 골짜기를 누비는 이름 모를 독립군으로 분했다. 유해진은 평소에는 허허실실이지만, 전투가 시작되면 민첩한 몸놀림과 대범함으로 일본군의 목을 거침없이 베는 비상한 솜씨를 가진 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았다. 그의 오른팔인 마적 출신의 저격수 마병구 역은 조우진이, 비범한 사격 실력을 가진 발 빠른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 역은 류준열이 맡아 열연을 선보인다.

‘봉오동 전투’는 외면하고 싶은 아픈 역사가 아닌, 우리가 기억해야 할 저항의 역사를 다루고 있다. 이러한 마음을 전하고 싶었던 배우들과 제작진, 스태프들이 하나로 뭉친 결과물이다.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독립을 향한 열망과 지형을 이용한 지략으로 일본군에 맞선 독립군의 전투를 보고 있노라면, 절로 가슴이 뜨거워짐을 느낄 수 있다.


201907291833442773.jpg

1920년 그날에 비할 것은 아니지만, ‘봉오동 전투’에는 숨이 턱 밑까지 차오르는 배우들의 치열하고 처절한 열연이 담겨 있다. 평지에서도 소화하기 어려울 법한 액션들을 산 속과 산등성이에서 펼쳐야 했고, 몸에 주렁주렁 매단 총과 탄띠, 수류탄 등의 무게는 미뤄 짐작 해봐도 어마어마하다. 고생이야 말할 것도 없다.

유해진과 조우진은 팽팽한 긴장감 속 잠시 쉴 수 있는 여유를 선사한다. 총알이 오가고 피가 튀는 치열한 전투 속에서도 순간순간 피어나는 케미스트리는 잠깐의 웃음을 준다. 자칫 가볍게만 보일 수 있는 분위기를 류준열이 시종일관 진지한 모습으로 균형을 잡아준다.

우리나라의 수려한 산세와 경관은 치열한 전투의 현장으로 변해 있었다. 일제 강점기 속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행해졌던 일본군의 만행은 참기 힘들 정도의 분노를 불러온다. 실제 일본군이 아닌 연기자임을 알고 있지만, 앞에 있다면 갚아주고 싶을 정도로 리얼하게 자신의 역할을 소화해 준 일본군 역할의 배우들이 있었기에 ‘봉오동 전투’는 더욱 빛을 발한다.

일제 강점기를 다룬 기록들 중에는 철저하게 일제의 입장에서 남겨진 텍스트들이 많다. 원신연 감독과 제작진은 자료 수집에만 오랜 시간을 들였다. 작은 디테일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했던 결과물이 바로 ‘봉오동 전투’인 것이다.

저항의 역사이자 승리의 역사를 다룬 영화 ‘봉오동 전투’는 오는 8월 7일 극장가에서 만날 수 있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