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메시 앞에서 헤트트릭..바르셀로나 격침시켰다

0

202101231254078015.jpg

킬리안 음바페의 해트트릭을 앞세운 파리 생제르맹(PSG)이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FC바르셀로나를 완파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섰다.

PSG는 17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바르셀로나에 4-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원정 2차전 경기에서 3골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만 8강에 갈 수 있는 상황에 놓였다.

출발은 바르셀로나가 좋았다. 전반 25분께 후방에서 투입된 패스를 프렝키 더용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 라이빈 쿠르자와의 발에 엉켜 넘어지면서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바르셀로나는 전반 27분 메시가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강력한 왼발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PSG에는 음바페가 있었다. 음바페는 전반 32분 마르코 베라티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가 밀집된 골지역 왼쪽에서 간결한 발놀림에 이은 정확한 왼발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전반을 1-1로 마친 PSG는 후반 24분 음바페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달아났다. 중원에서 오른쪽 공간으로 패스된 볼을 알렉산드로 플로렌치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달려들어가 잡은 뒤 시도한 땅볼 패스가 수비수 맞고 뒤로 흐르자 음바페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슛으로 골을 만들어냈다. 주심은 플로렌치가 볼을 잡는 순간에 오프사이드 여부를 비디오판독(VAR) 했지만 온사이드로 판정돼 득점으로 인정됐다.

PSG는 바로 5분 뒤 프리킥 상황에서 레안드로 파레데스가 올린 크로스를 모이스 킨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헤딩슛으로 쐐기골을 넣으며 바르셀로나를 무너뜨렸다. 또 후반 40분에는 음바페가 역습 상황에서 율리안 드락슬러의 패스를 받아 해트트릭까지 달성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