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이달, 카리스마+코믹 다 갖춘 ‘만능캐’…차세대 스타 탄생 예고

0

202105031022362324.jpg

202105031022378557.jpg

배우 이달이 드라마 ‘빈센조’를 통해 ‘짭새로이’로 빛나는 존재감을 발산, 작품과 헤어져야 하는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달은 3일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 연출 김희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달은 극 중 박석도(김영웅 분)의 오른팔인 전수남 캐릭터를 맡아 조직의 행동대장으로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부터, 금가 프라자 사람들과 함께 웃음의 한 축을 담당하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달은 "아직도 끝나지 않은 것 같다. 촬영 내내 너무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며 배우로서 최고의 시간을 보낸 것 같다. 김희원 감독님과 좋은 배우들을 만난 건 최고의 축복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빈센조’ 촬영 중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박석도 사장님이 휘파람을 불고 나는 어깨를 들썩이는 장면이 있었는데, 어쩌다 내가 휘파람을 불게 됐다. 내가 휘파람을 그렇게 잘 부를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빈센조’와 전수남 캐릭터를 사랑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독님 그리고 스태프, 배우분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이 있었기에 ‘빈센조’가 빛날 수 있었다"라며 "’빈센조’를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특히 ‘짭새로이’라는 애칭을 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이달은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부터 ‘시그널’, ‘김과장’, ‘쌈 마이웨이’, ‘투깝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멜로가 체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연기 경험을 쌓아왔다.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임채홍 대표는 "이달 배우가 ‘빈센조’라는 좋은 작품에 참여한 것과 더불어 시청자분들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고 발전해서 또 다른 작품으로 인사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달은 ‘빈센조’ 이후 차기작 준비에 한창이다.

[사진=tvN ‘빈센조’ 방송 캡처, 비스터스 제공]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