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박보영·서인국, 청춘 로맨스 재질 ‘교복 투샷’ 포착

0

202105161050036369.jpg

[파이낸셜뉴스]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박보영과 서인국의 교복 투샷 스틸이 공개됐다.

방송 첫 주부터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며 치명적인 100일 한정 판타지 로맨스의 탄생을 알린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측이 16일 풋풋한 매력을 뿜어내는 동경(박보영 분)과 멸망(서인국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동경이 100일 시한부 선고를 받게 된 후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모든 죽음을 관장하는 특별한 존재 멸망과 목숨을 담보로 한 계약을 맺는 모습이 그려졌다. 2화 말미, 동경이 멸망에게 동거를 제안하는 파격적인 엔딩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쏠린 상황이다.

공개 스틸에는 교복을 갖춰 입은 동경과 멸망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영락없는 고등학생 모습의 동경과 멸망의 풋풋한 투샷이 두 눈을 환하게 밝힌다. 특히 평소와 달리 앞머리를 덮은 멸망의 헤어스타일이 훈훈한 매력을 배가시키며 관심을 모은다.

무엇보다 멸망은 동경을 위한 구세주로 등판해 설렘을 유발한다. 동경을 향해 날아오는 공을 손으로 막아선 것. 움츠러든 동경과 어느새 다가와 그를 보호해주는 멸망의 투샷이 마치 청춘 로맨스의 한 장면처럼 청량하다. 더욱이 괜찮은지 살피는 멸망의 표정과, 그런 멸망을 보며 일렁이는 듯한 동경의 눈빛이 교차되며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멸망은 인간이 아니기에 학창시절이 있을 리 만무한 바. 동경과 멸망이 교복을 입고 마주한 이유는 무엇일지, 이들이 과거에 인연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